Home > 건강정보 > 오십견

흔히 특별한 외상이 없거나 경미한 외상 후에 견관절 부위에 둔통이 시작되어 서서히 통증이 심해지면서 관절 운동의 제한이 나타납니다. 여자에게서 더 많이 발병하며, 보통은 잘 안쓰는 쪽 어깨가 먼저 발생하고, 중년에 해당하는 50대에 많이 발생합니다. 흔히 누워있는 자세에서 통증 및 불편감이 더욱 심해져 야간통 때문에 수면 장애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관절운동은 모든 방향에서 제한되어 일상생활이 불편해 지기도 합니다.



오십견은 합당한 증상 및 운동제한을 보이는 경우 내릴 수 있으며, 누운 자세에서 검사하는 것이 정확합니다. 어깨나 등부위, 목줄기가 뻐근하고 무겁고 당기는 경우는 어깨 결림이라 진단할 수 있고 오십견은어깨 관절이 뻣뻣하고, 콕콕 수시는
증상이 있습니다. 팔을 앞으로, 옆으로 ,뒤로 돌리기 힘들며 혼자서 옷을 입고 벗기가 어렵습니다.
순수한 형태의 오십견인 경우 근력약화나 근 위축을 보이는 경우가 없습니다. 어깨 주변의 근육 힘이 약해지거나 근 위축이 동반된 경우 다른 병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전문의의 진찰이 필요합니다.


오신견 치료의 근간은 운동입니다. 운동치료 없이 약물, 단순 물리치료, 침, 부항 등을 뜨는 것은 의미없는 것으로 받아들여집니다. 즉 치료의 기본은 수동적 관절운동을 통한 관절 운동범위의 회복에 있습니다. 이를 통해, 굳어지고 짧아진 인대를 늘려서 관절을 유연하게 하는 것입니다. 자가운동치료와 병행하여 비스테로이드계 소염진통제를 사용하며, 증상의 호전이 없을시에는 마취하에 강제 조작, 스테로이드 국소 주입 등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여러가지 비수술적 치료에도 반응하지 않는 경우에는 관절경을 이용하여 회전근 간극 절제술과 관절막 절개술 등을 시행합니다. 수술을 시행한 후에도 상당 기간동안 수동적 운동치료가 필요합니다.